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범사에 잘되고 행복한 권선제일교회


자유게시판   HOME  |  게시판  | 자유게시판
고백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으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작성자 조순자 작성일 13-05-23 12:02 조회 2,817 댓글 0
 
나는  홀로 사는게 아니었다
 숨겨진 연인이 있었다
 
나의 모든 것을 간섭 하시므로 
  옷 메무새를 만지고   머리 손질도 순전히 그분 때문이다
 
날마다 새벽을 가를 때도 함께한다
   때론  호된 꾸지람의  눈길을  피할수 없을 때도 있지만
 
마주 대하는 식탁도  마주 앉아 나누는  차의 향기도
       한결 같음이다
 
그분은  소망과  기쁨속에  날마다 내삶을 회복 시키시고
  덧 붙여  말씀 하심은  나는  날마다 죽노라 고백 시키시니
 
오늘 마지막  남은 시간은  그분과 단둘의 시간이라
  광야 같은 마음에 생수의 강이  흐르게 하신  그분과 함께
 
      남은 시간은  그분과!!!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판
교회소식
교우소식
교회학교
선교지소식
방명록


교회안내

담임목사

예배안내

교회연혁

목회방향

오시는길

포터갤러리

이달의행사

자유게시판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전체 최근게시글